연예인들 방송에서 서로 디스하고 노는 것을 그냥 흘려들으면 안 되는 이유

최고관리자 2017-02-20 (월) 09:38 2개월전 70  


 

모든 농담에는 진심이 담겨있다는 말이 있다. 연예인들의 ‘디스’ 또한 그런 걸까?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예인들 방송에서 서로 디스하고 노는 것을 그냥 흘려 들으면 안 되는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공개된 게시물 속에는 과거 방송에서 연예인들이 다른 연예인의 성격이나 일화 등을 장난으로 ‘디스’하는 여러 가지 상황이 담겼다.

 

하지만 당시에는 그저 장난인 줄로만 알았던 이들의 농담이 사실은 헛소리(?)가 아니었음이 증명돼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먼저 첫 번째, 허경환의 김지민 전남친 목격담이다.

7937acfc4ae9ebf7bac393d3939b9f24_1487551049_3375.jpg
7937acfc4ae9ebf7bac393d3939b9f24_1487551051_3583.jpg 

이날 방송에서 허경환은 김지민의 전남친에 대해 “신인시절 주차장에서 나오는데 당시 남자친구와 함께 걸어오는 것을 목격했다”라며 “둘이 싸웠는지 그 분의 얼굴이 붉으락 푸르락하며 굉장히 화가 나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때 김지민은 인도 밑을 걷고 있었는데 그 분이 화를 내자 ‘어이구’ 하는 소리와 함께 그 자리에 주저앉았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이어진 타 방송에서의 김지민 전남친 목격담 2탄.

7937acfc4ae9ebf7bac393d3939b9f24_1487551086_4253.jpg
7937acfc4ae9ebf7bac393d3939b9f24_1487551088_0216.jpg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